폐경기 여성 관리

근래에 의학의 발전과 함께 인간의 평균 수명이 연장되고, 이에 따라 노령 인구가 많이 증가하였으며, 또한 경제적 여유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노년기에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노력을 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폐경기 증후군의 치료에 대한 관심도 자연히 증가하게 되었다. 폐경기 증후군이란 여성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난소에서의 여성 호르몬 분비 가 정지되고, 이러한 여성 호르몬의 부족에 따라 일어나는 제반 증상들을 일컫 는 말이다. 이에는 주기적이었던 소퇴성 출혈이 사라지는 생리적 변화 뿐 아니 라, 여러 가지 육체적, 정신적 변화도 포함된다. 이러한 변화는 보통 자연적으로 50세 전후하여 나타나는데, 경우에 따라 따라 45세 이전이나 60세 이후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자연적인 경우 여성의 난소는 35세 이후부터 점차로 크기가 작아 지며, 난자와 난포가 점점 감소하기 시작한다. 여성 호르몬의 분비 기능도 점점 감퇴하기 시 작하고 혈중 에스트로젠 농도가 감소함에 따라 뇌하수체로부터의 난포자극 호 르몬(Follicle Stimulating Hormone)이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폐경기 초기 증상 으로 생리 주기가 점점 빨라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결국 배란이 완전히 멈추게 되면, 황체화 호르몬 (Luteinizing Hormone)이 증가하기 시작하는데, 이러한 호 르몬의 변화를 측정하여 폐경기를 진단하게 된다. 또한 폐경 후에도 난소에서는 남성호르몬을 분비하는데, 이러한 남성호르몬은 지방질 조직에서 여성 호르몬으 로 변화되기 때문에 비만한 여성에서는 폐경기가 더 늦게 나타난다고도 한다.폐경기 초기 증상으로는 혈관 운동성의 변화에 따른, 가슴으로부터 얼굴 쪽으로 확 달아오르는 안면 홍조 현상이 대표적이며, 불면증을 포함한 불안감, 두통, 현 훈, 이명 등의 정신적 증상도 많이 나타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여성 호르몬 의 영향을 받던 여성 생식 비뇨기계의 위축과 건조로 가려움증이 특징인 위축 성 질염과 요도염이 나타난다. 이러한 초기 증상들은 여성 호르몬 치료로 쉽게 치료되곤 한다. 여성 호르몬 부족이 장기화됨에 따라 골다공증과 순환기계 질 환 등의 위험성이 증가한다. 이러한 폐경기 후기 증상들은 환자가 쉽게 느낄 수 는 없지만 많이 진행된 경우, 골반이나 손목 등의 골절, 협심증 등 임상적으로 심각한 후유증을 동반할 수 있기 때문에, 폐경기 초기부터 호르몬 치료를 시작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때에 따라 이러한 폐경기 증후군은 40세 이전의 젊은 나이에 나타나기도 하는 데 이러한 경우 조기 폐경으로 분류한다. 또한 자연적인 폐경기 전에 골반강 질 환을 이유로 난소적출술을 시행하거나, 항암 약물 치료 혹은 방사선 치료를 받 은 경우에도 난소 호르몬의 결핍으로 폐경기 증상이 나타난다. 조기 폐경의 원 인은 환자의 염색체의 이상이나 호르몬 대사성 질환, 자가면역 질환은 여러 가 지 이유가 있을 수 있으나 자세한 병리 기전은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다. 젊은 환자의 경우 자신의 난자가 생성되지 않으므로, 임신을 원할 경우 공여된 난자체외수정 및 배아 이식 시술을 시행해야 한다. 폐경기 증상의 치료와 예방을 위하여 가장 우선적인 것은 결핍된 에스트로젠을 보충하여 주는 것이다. 에스트로젠 투여를 통하여 초기에 급격히 나타나는 안면 홍조와 불면증, 위축성 질염을 원활히 감소시킬 뿐 아니라, 장기간에 걸쳐 예방 적 측면에서 치료함으로써 골다공증이나 협심증의 발생의 위험성을 5년 이상 연장시킬 수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사용되는 에스트로젠에는 생리적 제품과 합성 제제등 여러 가지가 있으며, 투여 방법으로는 전통적으로 경구 투여 방법이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경피 적 혹은 피하 투여를 하기도 한다. 이러한 비경구적 방법은 경구적 방법에 비해 간에서의 대사가 없이 직접적으로 조직에 작용한다는 장점이 있으나, 경피적 방 법의 경우 부착 부위의 소양증 등의 부작용이 따르기도 한다. 폐경기 증상의 치료를 위한 에스트로젠 투여시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약물의 자궁 내막에 대한 영향이라 하겠다. 장기간 계속되는 에스트로젠의 자궁 내막 자극은 자궁 내막 증식증이나 자궁 내막 암의 발생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으므 로, 자궁이 남아 있는 경우 에스트로젠은 꼭 프로제스테론과 함께 주기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때로 환자가 소퇴성 출혈을 원하지 않는 경우 주기법이 아닌 에스트로젠과 프로제스테론을 병용하는 방법도 있다. 또한 자궁 내막의 증식을 확인하기 위하여 주기적으로 자궁 내막 생검을 해야 한다. 원인 불명의 질출혈 이 있거나, 간, 담도 질환, 혈관 및 응고성 질환, 유방암 등이 있을 경우 에스트 로젠 치료의 금기 사항이 되며, 자궁근종이나 고혈압 자궁내막증의 경우에는 여 러 가지 상황을 잘 고려하여 에스트로젠 치료를 해야 한다. 위축성 질염의 경우 질벽의 건조에 따라 소양증을 동반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경우 항 생제 없이 크림이나 질정형의 에스트로젠만으로도 증상이 쉽게 완화된다. 골다 공증의 진단을 위하여는 방사선 등을 이용한 골밀도 검사가 최근 많이 이용되 고 있으며 이러한 방법을 통해 쉽게 약화되어 있는 골 부위를 찾아 낼 수 있다. 폐경기 골다공증의 경우 골반골과 요추, 손목 뼈등에 약화가 심하고 골절의 위 험성이 많다. 골다공증의 예방을 위하여는 앞서의 호르몬 치료 이외에도 운동을 통하여 근육을 양을 늘림으로써 골절의 위험성을 낮추고, 칼슘 성분이 많은 영 양 섭취를 적절히 해야 한다. 또 알코올이나 카페인, 흡연 등 골 형성에 악영향 을 주는 요소를 절제해야 한다. 이러한 에스트로젠 결핍에 의한 직접적 신체 증상 이외에도 폐경기에는 자신의 신체적, 사회적 변화에 따른 불안감과 공포감, 우울증, 의욕 저하 등의 정신적 증상이 많이 나타난다. 이러한 문제점들은 심한 경우 정신과적 치료를 필요로 하기도하나, 환자 자신이 폐경기 증상에 대해 올바로 이해하고, 가족을 포함한 주위 사람들이 노인들에 대해 항시 관심을 갖고 용기를 북돋우어 줌으로써 원 만히 해결될 수 있다.

 

return to 돌아가기

저자의 허락없이 인용할 수 없습니다.

Copy right: BoYon Lee MD, PhD ; bylee@dr4u.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