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내막증, 자궁내막염,자궁내막 증식증

자궁내막과 자궁내막염, 자궁내막증식증은 서로 다른 질환입니다.

자궁내막

    자궁내막은 아기가 자리잡게 되는 자궁의 안쪽 벽으로 대부분 근육층으로 형성된 자궁조직과 구분이 됩니다. 수정된 배아가 파고들어가 자리잡게되는 부분이며, 이러한 자궁내막이 손상된 경우 배아는 근육층에는 착상이 될 수 없기 때문에 임신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자궁내막은 난소에서의 호르몬 영향을 받으며 배아가 형성되지 않은 경우 한달에 한번씩 떨어져 나오게 되는데 이것이 월경(생리) 입니다. 배아가 자궁내막에 자리를 잡게되면 자궁내막이 떨어져 나오지 않기 때문에 생리가 일어나지 않고, 이런 생리가 없는 증상으로 우리는 임신을 예측하게 됩니다.

자궁내막 염

    자궁내막염은 말 그대로 자궁내막에 병균이 침입해서 염증이 생긴 경우를 말합니다. 소파수술의 후유증 혹은 분만 후 자궁경부 가 열린 상태에서 질 내에 있던 병균들이 자궁내막으로 들어가 염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열과 함께 하복부에 통증이 있을 수 있으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은 경우 자궁내막이 영구적으로 손상을 받아 유착을 일으켜 임신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자궁내막 증식증(endometrial hyperplasia)

    자궁내막은 월경주기를 통해 난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증식과 탈락을 반복하게 되는데 배란장애등이 있는 경우 자궁내막이 탈락되지 못하고 계속증식하게 되어 자궁내막이 두꺼워 지고 세포에 이상이 생기게 되는데 이를 자궁내막증식증이라고 합니다. 월경이 불순하거나 혹은 폐경이 가까워 지는 시기에, 또는 비만한 여성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어떤 경우에는 다량의 출혈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자궁내막증식증은 꼭 암으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자궁내막암을 일으킬 수 있는 동일한 호르몬 환경이 조성된 것을 의미하므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조직검사상의 진전정도에 따라 약물치료나 수술적인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자궁내막증 (endometriosis)

    자궁안에 있어야할 자궁내막조직이 자궁바깥, 즉 난소나 골반벽에 퍼져서 발견되는 경우를 말합니다. 어떠한 이유로 자궁안에 있어야할 자궁내막이 자궁바깥에 존재하게 되었는지는 여러 설이 있으나 아직 확실히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자궁내막이 자궁이외에 부분에 노출이 되면 호르몬 변화에 따라 여러 가지 염증성 물질들을 배출하고 이로인해 난자, 정자, 골반내 조직에 손상을 일으켜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자궁내막증이 있는 경우 생리통이나 성교통이 특징이라고 하지만 이러한 증상은 특별한 질환이 없이도 많은 여성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기 때문에 자궁내막증은 조기에 진단하기가 어렵습니다. 특히 난소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난소에 발생한 경우는 시간이 지나면서 난소에 물혹과 같은 변화를 일으키기 때문에 초음파에서 발견되기도 하지만 그 이외에 골반강에 위치해서 계속 퍼지게 되는 경우에는 발견이 힘듭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경우 결혼 후 임신이 안되어 불임클리닉에서 검사를 하는 도중에 발견되게 되는데, 기본적인 불임검사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확진을 위해서는 진단적 복강경을 통해 육안으로 병소를 확인해야합니다. 복강경 검사에서 자궁내막증이 발견되면, 일단 눈에 보이는 병소를 가능한 완전히 소작해서 제거합니다. 초기 자궁내막증의 경우 수술로 치료가 끝나기도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자궁내막증 조직들이 계속 퍼지고 재발 될 수 있기 때문에 진전된 자궁내막증의 경우에는 3-6 개월간 약물치료를 필요로 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치료 후에도 재발하는 경우가 있으며 임신을 위해서는 치료후 가능한 빠른 시기에 임신을 시도해야합니다.

    자궁내막증은 여성의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생리통과 성교통등의 생활에 불편을 주는 증상을 동반하고, 또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계속 퍼지면서 난관과 난소주위 골반강에 염증과 유착을 일으켜 임신을 방해하게되는 질환으로 불임의학에서는 암적인 존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return to 돌아가기

저자의 허락없이 인용할 수 없습니다.

Copy right: BoYon Lee MD, PhD ; bylee@dr4u.net